지역맛집

배 터지는 구성의
해산물 셰프특선코스

2207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밴드
  • URL 복사





​해심원 위치 / 외관







인천 서구 완정사거리 부근에 위치한 ​해심원.

서서히 검단동 부근을 넘어 인천 서구 전체로 소문이 나고 있는 횟집.

인천 1등 횟집이라는 자신 있는 문구가 적힌 간판에서부터

그 당찬 포부를 엿볼 수 있었다.

커다란 대게가 거꾸로 매달려 있는 이곳을 발견했다면 제대로 찾아온 것이 맞다.

어쩌면 저 대게가 간판을 대신하는지도 모르겠다.







사전에 예약한 것이 아니라면 1층 직판장에서 직접 횟감을 보고


고른 뒤에, 2,3 층에서 상차림비(3,000)를 지불하고 식사를 하면 되는 방식이다.







우리가 잠깐 구경하고 있을 때 마침 발견할 수 있었던 킹크랩.


성인 남자 주먹 크기와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큼지막한 사이즈.







홀은 이런 편한 테이블 구조로 되어 있는데


신발을 벗고 들어가기 때문에 좀 더 편했고


우리는 사전에 예약해 둔 친구 빈군 덕분에


따로 룸에서 편하게 먹을 수 있었다.







해심원 가격 / 메뉴


설 연휴 하루 전날이었는데 인천까지 먼 길 왔다며 셰프 특선코스로 정조준.


랍스터나 대게가 메인으로 나오고, 회나 해물탕은 스끼다시 개념으로


푸짐하게 나오는 정도라고 하니 다들 기대만발.







일단 가볍게 전과 콘치즈 등으로


허기를 달래려는데 이것저것 또 나오기 시작했다.







회와 함께 즐기라고 주신 몇 가지 해초와 씻은지.


결과적으로는 생각보다 덜먹게 됐지만 구성의 다양성을 꾀한 디시.







이날은 게다가 선물 받은 시바스리갈 양주를 곁들인 날인데


속풀이로 좋은 미역국까지 주시니 센스 만점.







이 초밥 역시도 기본으로 나오는 것들.


회(네타)를 길게 뽑은 것이 참 마음에 들었다.


아직 회와 랍스터는 나오지도 않았으니 이것은 전초전에 불과.







가리비와 멍게, 해삼, 전복 등의 구성.


생가리비는 처음이라 신기했고 이것마저 기본 제공이라니


푸짐한 구성에 다시 한 번 놀랄 따름.







가리비는 혹시 비리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다행히 생각보다는 달큼한 맛이 있어서 좋았다.


단단한 식감을 가진 신선한 전복은 칼집을 잘 넣어 야들야들.







도미와 광어 등의 활어회의 출현!


이 역시 메인이 나오기 전에 잠시 즐길 거리로 밖에 느껴지지 않았다.


오히려 이제는 언제 랍스터가 나오는지가 더 궁금해졌다.


인천 서구에 있는 횟집들 중 아무 데나 가서 50,000원이라는 가격으로


위에 보이는 활어회를 먹을 수만 있어도 괜찮은 것 같은데 이게 그저 스끼다시라니..







그렇다 보니 이렇게 사치를 부릴 수밖에 없다.


그렇다고 회가 작지도 않았는데 바로 2점씩 집게 된다.


회도 신선해서 쫀쫀한 식감이 제대로 살아있었다.







기다림 끝에 드디어 등장한 랍스터.


왜 우리가 서울에서 이 먼 인천 서구까지 와야만 했는지를


인지하게 해 준 풍미 가득 랍스터의 깡패 같은 비주얼.






집게발이 성인 남자 손바닥만 할 정도로 어마어마한 크기.


운동을 많이 해서 더 쫄깃할 것 같은 집게발을 모두 눈독 들이기 시작했다.







생각보다 살이 단단하게 붙어있어 살을 발라내기 힘들었다.


물론 내가 아닌 다른 친구 녀석이 그러게 말했지.


껍데기와 살이 단단하게 붙어있는 것으로 보아 신선도는 최상!


버터소스까지 발라져 있어 풍미도 더욱 풍부하게 느껴졌다.







다리도 살이 가득해서 다리 하나씩만 먹어도 맛을 충분히 느낄 수 있는 정도였다.


저렇게 가득 찬 살을 어디에다 두고 있었는지 참 신기하고.







고소한 내장에다가도 소스를 착착 발라놨다.


녹진한 내장과 소스의 조합은 밥에 당장 비벼먹고 싶은 기분.


하지만 이내 또 다른 녀석들이 줄줄이 나와서 밥은 참기로.







산낙지 탕탕이도 함께 제공!


좀 더 생동감 있게 동영상을 함께 담아올 걸 그랬나 보다.







고소한 기름장에 곁들이면 소주 안주로는 이만한 게 또 없다.


이날은 컨디션이 별로라서 참 힘들었는데 낙지 먹고 힘내라며


친구들이 내게 낙지를 몰아줬던 기억이 새록새록.







아까 주셨던 해초는 여기에 이용했다.


이름하여 해초비빔밥!







여러 종류의 해초와 날치알, 멍게 등에 밥을 넣고


초장 적당량과 함께 슥슥 비벼먹으면 제맛인.







ㅇ아무래도 회덮밥에 비하면 좀 더 건강한 맛이었지만


이미 배는 포화상태였기 때문에 훨씬 적절하게 느껴졌다.


뭔가 부족하다 느껴지면 아까 나왔던 회나 멍게 등을


같이 넣고 비벼먹어도 괜찮을 것 같다.







센스 있게 새우튀김도 놓치지 않았다.


깨끗한 기름을 사용하시는지 튀김이 고소하니 맛이 좋았고


튀김옷도 부드럽게 잘 만드셨다.







마무리로는 시원하게 푸짐한 해물탕이 나온다.


(지금까지 나왔던 요리는 모두 3인분 기준.)


오징어가 한 마리 통으로 들어갔을 정도고,


꽤 깊은 냄비인데도 불구하고 해물이 눈에 확연히 보일 정도로 양이 많다.







곤이와 새우, 대합 등등 여러 재료가 아우러진 시원한 국물.


그전까지 마셨던 술이 조금씩 깨는데 도움이 되었던 해물탕.


맛있는 곳으로 기억에 남는 곳이지만


마지막까지 배 터지는 엄청난 구성에 놀랐던 ​인천 서구 횟집 해심원.








댓글

0
(0/1000)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