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기사

2000원 계란말이의 위엄
'이천냥하우스'

10808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밴드
  • URL 복사

2,000원 계란말이의 위엄, 이천냥하우스




~막간을 이용한 응답하라 1997~

정점을 찍었던 90년대 후반의 홍대 앞을 기억하시나요? X세대 담론에 맞춰 자유를 노래하던 감성을 따라 그 시절의 대학생들의 메카는 단연 홍대와 신촌이었습니다. 그러던 중 1997년 1월 1일, 지하철 2호선의 당산역과 합정역을 연결하는 철교였던 당산 철교가 붕괴 위험 지적에 따라 대대적인 공사에 돌입하게 되는 사건이 발생합니다.


이 때문에 97년부터 약 3년간 당산역과 합정역, 홍대입구역을 오가는 무료 셔틀버스가 운행되었는데요. 당산역에서 서울로 향하는 버스를 타기 위해 내달리는 인파가 엄청났었습니다. 그러다 보니 개중에는 ‘에라 모르겠다. 소주 한 잔 하고 가자’하고 여유를 부리는 사람들도 종종 있었습니다. 이 시기에 이동네에서 ‘소주 좀 마셔봤다’하면 모르는 이가 없는 곳이 있습니다. 바로 애주가의 천국이라 불리는 이천냥하우스입니다.


처음 가게를 열었던 것은 1997년으로 올해로 19년 차의 오랜 경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몇 해전까지 일층에서 장사를 하다가 지하철 9호선의 몸값 상승 때문인지 지하 1층으로 내려왔습니다. 이곳을 방문하고자 하신다면 몇 가지 주의해야 할 점이 있는데요. 식신 혜자로드팀의 후기를 살짝 살펴볼까요~


9호선 선유도역 2번출구로 나와서 뒤로 돌면~


가게를 알리는 배너가 바로 보입니다.


다소 을씨년스러운 외관..


유명인사들의 싸인도 가게 벽 한쪽을 차지했네요


마산 아지매의 걸죽한 욕에 말아 먹는 소주 한 잔

들어서자마자 ‘몇 명?’하고 대뜸 반말이 날아옵니다. ‘네, 네? 아.. 두 명이요!’하고 어벙하게 대답하니 ‘응~ 일 번’하며 턱 끝으로 앉을 자리를 가리킵니다. 멍한 표정으로 자리를 찾고 있으니, ‘저쪽에 아무 데나 앉아’하는 명령(?)이 다시 떨어집니다.

자리에 앉아 두리번거리며 주위를 둘러보니 그제야 ‘1번’이라고 쓰인 작은 표지판이 보이네요.ㅠㅠ 곧이어 뒤따라 들어온 다른 초행 손님 두 명이 또 ‘일 번’을 못 찾고 헤매자 ‘말귀를 못 알아먹냐’는 불호령이 떨어졌는데, 그것에 먼저 한 번 당해본 혜자로드팀은 킥킥대며 웃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역시 매는 먼저 맞는 게 좋네요.. ?!)

이곳을 처음 방문한다면 모의고사 언어영역 치르듯 덕지덕지 붙어있는 안내 종이에 놀라고, 두 번째는 커다란 메뉴판에 쓰여있는 가격에 놀랄 것입니다. 웬만한 안내는 벽마다 붙어있는 종이에 쓰여있으니 괜히 먼저 물어봤다가 욕을 먹는 일이 없기를 바라봅니다. (이상 유경험자)

메뉴판~ 대박


거대한 술창고


‘나 포차요~’하고 말하는 듯한 실내


문제의 ‘일 번’자리. 2인석입니다.


나름 오픈 주방


요즘 유행이라는 얼음 소주. 진짜 얼어있어요..


일부러 가게가 오픈하는 시간에 딱 맞춰 갔더니 손님이 한 명도 없었는데, 실내의 풍경은 ‘한 잔도 안 마셨는데 왠지 2차에 온 것 같은’ 분위기였습니다. 등받이가 없는 색색깔의 플라스틱 의자와 각기 색이 다른 테이블, 커다란 술 냉장고와 오픈 주방에서 뿜어내는 열기 등등... ‘주당이 좋아하는 모든 조건을 갖췄다!’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한다면 설명이 될지 모르겠습니다 ^^

소박하다 못해 90년대 분위기 간직하고 있는 듯한 실내는 ‘응답하라 1988’의 개정팔이라도 데리고 와야 어울릴 것 같습니다. 손님의 대부분은 학생이었는데, 간혹 오랜 단골손님으로 보이는 회사원들도 곳곳에 자리를 잡고 있었습니다.

자리에 앉아 메뉴를 둘러보다 이곳의 인기 메뉴인 계란말이, 순두부, 제육볶음을 각각 시켰습니다. 그러자 주인 아지매의 불호령이 또 떨어집니다.

“두 명이서 계란말이 대(大)자??? 대짜?? 절대 못 먹는다. 남기지 말고 소짜 시키라잉”
“[자신감이 3 하락하였습니다] ….배 고파서 그러는데 그냥 주세요ㅜㅜ”
“됐다. 그럼 계란말이는 대자먹고~ 순두부랑 계란말이 다 먹으면 제육볶음 주께”

식당에서 이런 센캐만렙 주인은 정말 오랜만에 만난 터라, 혜자로드팀은 아무 말없이 계란말이 접시를 받아들 수밖에 없었습니다.

헐…!! (2,000원 계란말이)


좋은 것은 접시


두께가….핡!!


계란말이는 정말 보는 순간 ‘헉’하는 소리가 절로 나오는 크기입니다. 촬영팀의 실력이 부족해서 사진이 참 작게 나왔는데요. 독자 여러분들께 고루한 저희 팀의 얼굴이라도 대조해서 보여드리고 싶을 정도로 큽니다. 길쭉한 타원 접시를 계란이 빼곡히 채우고 있으니까요. 게다가 두께도 3cm~4cm는 되는 듯 보입니다. 제육볶음은 먹어야겠는데.. 산 같은 계란말이를 보니 한숨부터 푹푹..


이런 사이즈의 계란말이를 2천원을 받는다고 하니 순간 ‘저급의 계란 물’이 아닐까 살짝 의심을 했는데요. 가게를 오픈하기 전 방문해서 그런지 계란 수십 판을 놓고 쉴 새 없이 까고 있는 장면을 직접 목격하니 그런 의심은 싸-악 가라앉았습니다. 방송에서는 15개 정도의 계란이 들어간다고 홍보하고 있는데, 눈대중으로 봤을 때는 한 10개~11개 정도의 계란이 사용되는 듯합니다.


아무튼 정말 저렴하죠? 계란은 약간의 야채와 함께 정말 심심하게 간이 되어 있는데요. 위 쪽에 뿌려진 케첩이 양념의 전부입니다. 옛날 스타일의 오동통한 계란말이가 그야말로 술을 부르는 것만 같네요. 원래는 2천원짜리 한 사이즈로만 판매하다가, 너무 양이 많다(?)는 손님들의 원성이 자자해 반값인 천원짜리 사이즈도 하나 만들었다고 합니다. 소(小)자는 정확히 1/2은 아니고, 3/4쯤 되는 것 같아요. 이것도 양이 많습니다. ㅠㅠ


다음 타자는 소주의 영원한 친구 순.두.부~ (2,000원)


몽글몽글 부드러운 순두부


가스 버너와 함께 따뜻하게 주는 제육볶음(6,000원)


양파:돼지고기가 7:3의 비율.. @ㅁ@


다음 먹어본 메뉴는 이곳의 2인자라고 할 수 있는 순두부입니다. 예전엔 간판에 ‘순두부’라는 명칭이 있을 정도로 순두부는 이곳의 초기 메뉴나 다름없었는데요. 계란말이의 포스에 밀려 그만 2인자로 밀려나는 설움을 겪고 있다고 합니다.

팔팔 끓는 뚝배기를 척 올려주시더니 보는 앞에서 계란 한 알을 톡 까서 넣어주십니다. 지금 막 꺼내와서 그런지 뚝배기가 한참 동안이나 펄펄 끓고 있네요. 순두부는 일반적인 김X천국에서 먹어왔던 맛과는 약간 다릅니다. 기본 국물에 참기름이 약간 들어간 듯 고소한 맛이 감돌았는데요. 내용물을 잘 살펴보니 잘게 썰린 삼겹살이 보이네요. 고기 때문에 살짝 느끼한 맛이 감도는데 술안주로는 나쁘지 않습니다.

드디어 계란말이 대짜와 순두부 한 그릇을 클리어 한 뒤, 의기양양한 목소리로 “이제 제육볶음 주세요~~~”하고 외치니 “으잉~ 다 먹었네”하시며 “주방 이모, 시간 나면 제육볶음 하나 해줘라”하며 선심(?)을 써주십니다.

그렇게 인고의 노력 끝에 얻어낸 제육볶음. 따뜻하게 먹으라고 가스버너와 함께 내는데요. 두툼하게 깔린 양파를 걷어 뒤적거리니 밑에 깔린 고기들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비록 양파의 양이 많기는 하지만, 여느 6천원짜리 제육볶음을 판매하는 식당보다 양이 많아 보입니다. 이래서야 어떻게 장사를 하실까 싶어 무서운 마음을 누르고 물어보니 “예전부터 했으니까 그냥 하는 거지 뭘 그런 걸 물어보고 (이하 생략)”라는 대답이 들려옵니다. [목소리 크기가 2 감소했습니다] 제육볶음의 맛은 생강과 마늘 향이 강해서, 매운 양파의 맛도 눌러버립니다. 하지만 가격을 생각하면 참 고마울 정도니 웃으며 먹습니다.

먹는 내내 한바탕 당하기만 하다가, 가게 문을 나서려니 무서운 아지매가 “이제 가나? 마이 배고팠나? 다음부터는 소짜 시키라”며 “사진 찍어줘서 고맙다. 근데 벌써 마이 올라가 있는데 뭐” 드디어 정다운 한 마디를 건넵니다. (감동) 독자 여러분이 이곳을 방문하게 된다면 아마 낯선 분위기에 당황하시는 분들이 많을까 염려가 되는데요. 이곳을 찾는 손님들은 음식 맛이 아니라 저렴한 가격, 추억, 차가운 듯한 말투 속의 정을 맛보기 위함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이번 주엔 걸쭉하고 정다운 아지매 표 욕과 함께 소주 한 잔, 어떠세요?


[매장정보]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 126 (양평동5가 57-1)
메뉴 : 계란말이 소 1,000원, 대 2,000원 / 순두부 2,000원 / 감자튀김 2,000원 / 제육볶음 6,000원
영업시간 : 16:00 ~ 다음날 04:00 (금, 토는 다음날 05:30까지) / 국경일은 17:00~다음날 02:00
식신의 한 줄 평가 : 대짜 혼자 다 먹을 수 있는 사람~ 여기 붙어라
혜자 지수 : 9점!


댓글

0
(0/1000)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