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기사

가슴속까지 시원해지는
냉소바 맛집 베스트5

17863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밴드
  • URL 복사

여름이 성큼 다가왔다. 더운 날씨에 빼놓을 수 없는 별미가 바로 ‘냉소바’다. 향긋한 메밀 향이 코끝을 자극하고, 부드러운 면발이 입안을 행복하게 만드는 냉소바. 초밥이나 돈가스를 비롯한 각종 튀김 등의 요리와도 잘 어우러지기 때문에 식탁의 주인공으로도, 조연으로도 사랑받는 요리다.

 

씹을수록 느껴지는 메밀의 구수한 향이 깃든 면발도 맛있지만, 달큰하고 구수한 육수도 빼놓을 수 없다. 육수는 정성껏 우린 가다랑어 포 육수가 베이스가 되는데, 훈연에 향을 더한뒤 설탕과 맛술, 간장 등으로 간을 맞춰 손님상에 오르게 된다. 가게마다 이 육수 비법이 조금씩 다른데, 멸치와 디포리, 채소, 다시마 등 다양한 조합이 있어 집집마다 차이를 생각하며 맛보는 재미도 있다.

 

육수와 면을 따로 내어주는 ‘판모밀’ 또는 ‘자루소바’가 가장 일반적인 형태인데, 어떤 매장은 냉면처럼 대접에 육수와 면을 같이 넣어주는 곳도 많다. 달큰한 국물 맛을 그대로 즐기다 취향에 따라 간 무와 쫑쫑 썬 파, 고추냉이를 넣어 즐기는 게 포인트. 알싸하게 톡 쏘는 맛의 면은 여름 더위를 이겨내기에 제격이다. 이번 주는 호로록 마시면 가슴속까지 시원해지는 여름철 별미, 냉소바 맛집을 소개한다.

 

서울의 냉모밀 및 냉소바 맛집으로는 광화문 미진, 압구정 압구정하루, 시청 송옥, 아차산 소바쿠, 성수 소바식당, 공덕 소바쥬, 가로수길 미미면가, 역삼 오무라안, 강남 우동명가기리야마본진, 양재천 미우야, 동대문 놀부만두, 서초 묘오또, 여의도 청수우동메밀냉면 등이 있다.

 

전국의 냉모밀 및 냉소바 맛집으로는 인천 청실홍실 신포본점, 분당 서현 그집, 전주 서울소바, 울산 본여우&본정 등이 유명하다.

 

 

1. 여기가 바로 비주얼 맛집, 성수 ‘소바식당'

매장정보 바로가기▶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식신 컨텐츠팀

 

 

식신 컨텐츠팀

 

비주얼부터 아름다운 냉소바 전문점. 아담한 그릇 속 메밀면 위를 오이, 김가루, 간 무, 일본식 계란말이, 토마토 등 색색의 고명을 꽉 채워 얹고 종류에 따라 단새우나 전복장을 올려 고급스럽게 완성한다. ‘전복단새우 냉소바’는 쫀득한 전복장과 부드러운 단새우가 어우러진 메뉴. 소량 주문생산하는 생면과 슴슴하면서도 감칠맛 있는 육수가 각기 다른 고명과 어우러지는 맛이 차별화 포인트다. ‘타마고 멘치카츠’는 고기반죽을 입힌 맛계란을 바삭하게 튀겨낸 요리로 사이드 메뉴로 인기가 좋다. 각종 방송에 소개가 되며 늘 웨이팅이 있으니 방문 전 참고하면 좋다.

 

▲위치: 서울 성동구 연무장7가길 6 
▲영업시간: 매일 11:00 - 21:00(B·T 15:00 - 17:00) 
▲가격: 우니냉소바 1만6000원, 전복단새우 냉소바 1만5000원, 타마고 멘치카츠 9000원 
▲후기(식신 아니라어러아): 냉소바 인생맛집! 일단 국물이 무슨 육수 쓰시는지 모르겠지만 정말 시원, 개운, 감칠맛 장난 아니예요. 여기 데리고가서 별로라고 한 친구는 한명도 없었어요. 대신, 점심이고 저녁이고 늘 웨이팅이 있다는거..

 

 

2. 나만의 아지트 같은 냉소바 식당, 아차산 '소바쿠'

매장정보 바로가기▶

 

 

ddunddunchelin님 인스타그램

 

 

xun_n2님 인스타그램

 

아차산역 인근의 작은 소바 전문 식당. 아담한 내부는 우드톤으로 아기자기하게 꾸며져있는데 규모가 작은 편이라 웨이팅이 항상 있는 편. 뽀얀 색의 수수한 면발과 간무, 토마토, 쪽파 등으로 색색의 구성을 맞춘 소바가 유명하다. 적당한 간과 국물의 감칠맛을 잘 뽑아낸 맛있는 요리다. 면의 맛을 따로 맛보고 싶다면 면과 쯔유 육수를 따로 내어주는 ‘자루소바’를 주문하면 된다. 사이드 메뉴로는 바삭한 식감이 좋은 닭튀김 ‘토리카라’가 유명한데, 매콤하면서도 짭쪼름한 맛이 절로 맥주를 부른다. 사이드 메뉴 치고는 양도 꽤나 많은데 가격도 합리적이라 거의 모든 테이블에 이 메뉴가 있는 것이 재미있다.

 

▲위치: 서울 광진구 천호대로 650 
▲영업시간: 매일 11:30 - 20:50(B·T 15:00 - 17:00), 수요일 휴무, 2·4째주 목요일 휴무 
▲가격: 냉소바 8000원, 자루소바 8000원, 토리카라 6500원 
▲후기(식신 533013): 좋다 냉소바 맛집으로 항상 줄서서 먹는 곳이다. 가게는 작고 사람은 많은 곳이다. 냉소바 온소바 튀김이 맛있으며, 특히 냉소바는 깔금한 면발과 딱 어울리는 쯔유를 선보인다. 닭튀김인 가라아케도 짭쪼름하고 고소하니 먹을 만 해서 소바에 곁들여 먹기에 나쁘지 않다. 모듬튀김도 갓튀겨서 나와서 바삭하고 신선하게 먹을 수 있다. .

 

 

3. 손님 발길 끊이지 않는 메밀의 맛, 여의도 '청수우동메밀냉면'

매장정보 바로가기▶

 

 

food_courgette님 인스타그램

 

 

식신 컨텐츠팀 제공

 

무더운 여름이어도 줄을 설 수밖에 없는 맛집. 오래된 업력만큼 인근 직장인뿐만 아니라 나이 지긋한 단골손님들이 많다. 메밀과 우동, 만두 등의 음식을 준비하는데 대표 메뉴인 ‘메밀국수’는 진한 쯔유 육수와 판모밀이 제공되는 요리. 한 판에 두덩어리가 나오는 면은 쫀득하면서도 매끄럽게 넘어가는 식감이 좋다. 테이블에 놓인 파와 간 무를 육수에 넣어 취향에 맞게 조절한 뒤 면을 담궈 가며 먹는다. 짭쪼름하면서도 산뜻하게 마무리되는 육수맛이 이집 인기의 비결이다. 메밀국수의 양이 살짝 부족하다면 ‘메밀 정식’도 추천한다. 집에서 만든 듯한 슴슴한 맛의 유부초밥 다섯 알이 곁들여 나와 든든하게 식사를 할 수 있다.

 

▲위치: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112 
▲영업시간: 매일 11:00 - 20:40 
▲가격: 메밀국수 1만2000원, 메밀정식 1만5000원, 메밀열무 1만2000원 
▲후기(식신 깐깐찡어): 코끝 찡하게 와사비풀어놓고 적셔먹는그맛은 언제먹어도 질리질않습니다 ㅎㅎ 가격대비 양도 다른집보다 많아서 일부러먹으러여기까지와요

 

 

4. 맛과 가성비 다잡은 인천의 대표 모밀맛집, 인천 '청실홍실 신포본점'

매장정보 바로가기▶

 

 

식신 350762님의 리뷰

 

 

식신 컨텐츠팀

 

여름철이면 줄을 서서 기다리는 손님들이 건물밖을 두를 정도로 인기 있는 맛집. 다행히 메뉴 특성상 회전율이 굉장히 빠른 편이기 때문에 기다리는 시간은 그렇게 길지 않다. 대접 가득히 담아주는 육수에 국수를 말아먹는 한국식 메밀국수와 부드러운 만두가 만드는 하모니가 좋아서 대부분의 손님이 그렇게 주문을 한다. 모밀육수에는 간 무와 대파를 한 수저씩 넣고 취향에 따라 겨자와 식초를 조금 넣으면 된다. 살얼음이 떠있는 육수가 아주 시원하면서도 많이 짜지 않아 그릇째 들고 들이켜는 손님들도 많다. 통만두를 주문하면 한 입에 쏙 들어가는 사이즈의 만두가 10개들이 한 판으로 제공되는데, 막 빚어 쪄낸 얇은 피의 야들야들한 만두는 육즙이 가득해 사르르 녹는 듯한 식감이 일품이다.

 

▲위치: 인천 중구 우현로35번길 23-1 
▲영업시간: 매일 11:30 - 20:20(B·T 평일 15:00 - 16:30), 월요일 휴무 
▲가격: 모밀국수 7000원, 가께우동 5500원, 통만두 4500원 
▲후기(식신 얌얌이얌~!): 갈때마다 사람 한 15명 정도 서있는데 여름엔 어쩔 수 없어요. 그냥 아무생각없이 기다리면 됨. 빨리 먹을 수 있는 국수 종류라 줄 금방 빠지구여. 모밀+통만두 조합이 역시 짱짱이고 오늘은 왕만두를 특별히 먹어봤는데 통만두하고 같은 소에 만두피만 좀 두껍더라고요. 다소 느끼하지만 배가 엄청 불러여!

 

 

5. 단일 메뉴의 자부심, 전주 '서울소바'

매장정보 바로가기▶

 

 

goesan_life님의 인스타그램

 

 

goesan_life님의 인스타그램

 

전주 객사에 위치한 맛집. 1955년부터 영업을 시작한 노포 중의 노포로 메뉴판을 채운 ‘소바’ 단 한가지의 메뉴 이름에서 자신감과 신뢰가 느껴진다. 메뉴 특성상 겨울에는 아예 영업을 하지 않고 날씨가 따뜻해지기 시작하면 문을 연다. 그릇에 담겨 나오는 소바는 육수에 메밀면이 말아진 채 나오는 방식으로 대파와 김가루가 고명으로 소박하게 올라가 있다. 수저가 없어 그릇째 들고 육수를 맛보면 멸치의 향이 훅 끼쳐온다. 여수와 통영에서 공수한 멸치와 기장 다시마로 육수를 우리고 여기에 쯔유의 달큰한 맛이 더해져 감칠맛이 깊으면서도 시원한 맛을 완성한다. 면발이 굵고 쫄깃쫄깃한 것이 특징으로 후루룩 먹다보면 금세 비워지므로 사리를 추가하는 손님들이 많다. 주차장이 넓어 주차가 편리한 것도 장점이다.

 

▲위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3길 17-2 
▲영업시간: 매일 10:30 - 21:00 
▲가격: 소바 1만원, 사리 4000원 
▲후기(식신 533207): 좋은데용 64년 전통의 소바 전문점으로 오로지 소바( 하나 판다. 1955년부터 영업햇다고 한다. 3월부터 10월까지만 영업하고 11월부터 2월까진 문을 닫는다고 합니다. 소바만 하니 겨울에는 영업을 할수가 없다고 하네요.

  • 청실홍실 신포동점

    인천-중구-동인천/차이나타운/월미도, 칼국수/국수 > 한국음식
    출처 : 식신 컨텐츠팀 제공
    출처 : 식신 컨텐츠팀 제공
    출처 : 식신 컨텐츠팀 제공
    출처 : 식신 컨텐츠팀 제공
    출처 : 식신 컨텐츠팀 제공
    여름철이면 줄을 서서 기다리는 손님들이 건물밖을 두를 정도로 인기 있는 맛집입니다. 다행히 메뉴 특성상 회전율이 굉장히 빠른 편이기 때문에 기다리는 시간은 그렇게 길지 않습니다. 대접 가득히 담아주는 육수에 국수를 말아먹는 한국식 메밀국수와 부드러운 만두가 만드는 하모니가 좋아서 대부분의 손님이 그렇게 주문을 합니다. 모밀육수에는 간 무와 대파를 한 수저씩 넣고 취향에 따라 겨자와 식초를 조금 넣으면 됩니다. 살얼음이 떠있는 육수가 아주 시원하면서도 많이 짜지 않아 그릇째 들고 들이켜는 손님들도 많습니다. 통만두를 주문하면 한 입에 쏙 들어가는 사이즈의 만두가 10개들이 한 판으로 제공되는데, 막 빚어 쪄낸 얇은 피의 야들야들한 만두는 육즙이 가득해 사르르 녹는 듯한 식감이 일품입니다.

    메뉴 정보

    모밀국수, 가께우동, 통만두

    별 인증 히스토리

    맛집 근처 위치

  • 소바식당

    서울-강북-성수/서울숲/뚝섬, 일식덮밥 > 세계음식
    출처 : 식신 컨텐츠팀 제공
    출처 : 식신 컨텐츠팀 제공
    출처 : 식신 컨텐츠팀 제공
    출처 : 식신 컨텐츠팀 제공
    출처 : 식신 컨텐츠팀 제공
    비주얼부터 아름다운 냉소바 전문점입니다. 아담한 그릇 속 메밀면 위를 오이, 김가루, 간 무, 일본식 계란말이, 토마토 등 색색의 고명을 꽉 채워 얹고 종류에 따라 단새우나 전복장을 올려 고급스럽게 완성합니다. ‘전복단새우 냉소바’는 쫀득한 전복장과 부드러운 단새우가 어우러진 메뉴입니다. 소량 주문생산하는 생면과 슴슴하면서도 감칠맛 있는 육수가 각기 다른 고명과 어우러지는 맛이 차별화 포인트입니다. ‘타마고 멘치카츠’는 고기반죽을 입힌 맛계란을 바삭하게 튀겨낸 요리로 사이드 메뉴로 인기가 좋습니다. 각종 방송에 소개가 되며 늘 웨이팅이 있으니 방문 전 참고하면 좋습니다.

    메뉴 정보

    우니냉소바, 전복단새우 냉소바, 타마고 멘치카츠

    별 인증 히스토리

    맛집 근처 위치

  • 청수우동메밀냉면

    서울-강남-여의도, 칼국수/국수 > 한국음식
    출처 : 식신 컨텐츠팀 제공
    출처 : zenio27님 인스타그램
    출처 : yhkhso님 인스타그램
    출처 : yangjowi님 인스타그램
    출처 : food_courgette님 인스타그램
    무더운 여름이어도 줄을 설 수밖에 없는 맛집입니다. 오래된 업력만큼 인근 직장인뿐만 아니라 나이 지긋한 단골손님들이 많습니다. 메밀과 우동, 만두 등의 음식을 준비하는데 대표 메뉴인 ‘메밀국수’는 진한 쯔유 육수와 판모밀이 제공되는 요리입니다. 한 판에 두덩어리가 나오는 면은 쫀득하면서도 매끄럽게 넘어가는 식감이 좋습니다. 테이블에 놓인 파와 간 무를 육수에 넣어 취향에 맞게 조절한 뒤 면을 담궈 가며 먹습니다. 짭쪼름하면서도 산뜻하게 마무리되는 육수맛이 이집 인기의 비결입니다. 메밀국수의 양이 살짝 부족하다면 ‘메밀 정식’도 추천합니다. 집에서 만든 듯한 슴슴한 맛의 유부초밥 다섯 알이 곁들여 나와 든든하게 식사를 할 수 있습니다.

    메뉴 정보

    메밀국수, 메밀정식, 메밀열무

    별 인증 히스토리

    맛집 근처 위치

  • 소바쿠

    서울-강북-세종대/군자/중곡, 칼국수/국수 > 한국음식
    출처 : 소바쿠 인스타그램 검색 결과
    출처 : 소바쿠 인스타그램 검색 결과
    출처 : 소바쿠 인스타그램 검색 결과
    아차산역 인근의 작은 소바 전문 식당입니다. 아담한 내부는 우드톤으로 아기자기하게 꾸며져있는데 규모가 작은 편이라 웨이팅이 항상 있는 편입니다. 뽀얀 색의 수수한 면발과 간무, 토마토, 쪽파 등으로 색색의 구성을 맞춘 소바가 유명합니다. 적당한 간과 국물의 감칠맛을 잘 뽑아낸 맛있는 요리입니다. 면의 맛을 따로 맛보고 싶다면 면과 쯔유 육수를 따로 내어주는 ‘자루소바’를 주문하면 됩니다. 사이드 메뉴로는 바삭한 식감이 좋은 닭튀김 ‘토리카라’가 유명한데, 매콤하면서도 짭쪼름한 맛이 절로 맥주를 부릅니다. 사이드 메뉴 치고는 양도 꽤나 많은데 가격도 합리적이라 거의 모든 테이블에 이 메뉴가 있는 것이 재미있습니다.

    메뉴 정보

    냉소바, 자루소바, 온소바, 토리카라

    별 인증 히스토리

    맛집 근처 위치

  • 서울소바

    전북-전주-완산구/한옥마을, 우동/소바 > 세계음식
    출처 : 서울소바 인스타그램 검색 결과
    출처 : 서울소바 인스타그램 검색 결과
    전주 객사에 위치한 맛집입니다. 1955년부터 영업을 시작한 노포 중의 노포로 메뉴판을 채운 ‘소바’ 단 한가지의 메뉴 이름에서 자신감과 신뢰가 느껴집니다. 메뉴 특성상 겨울에는 아예 영업을 하지 않고 날씨가 따뜻해지기 시작하면 문을 엽니다. 그릇에 담겨 나오는 소바는 육수에 메밀면이 말아진 채 나오는 방식으로 대파와 김가루가 고명으로 소박하게 올라가 있습니다. 수저가 없어 그릇째 들고 육수를 맛보면 멸치의 향이 훅 끼쳐옵니다. 여수와 통영에서 공수한 멸치와 기장 다시마로 육수를 우리고 여기에 쯔유의 달큰한 맛이 더해져 감칠맛이 깊으면서도 시원한 맛을 완성합니다. 면발이 굵고 쫄깃쫄깃한 것이 특징으로 후루룩 먹다보면 금세 비워지므로 사리를 추가하는 손님들이 많습니다.

    메뉴 정보

    소바, 사리

    별 인증 히스토리

    맛집 근처 위치

댓글

0
(0/1000)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