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신 빅데이터로 보는
가을 음식 취향 변화

  • 2015.10.01
  • 조회수 1538

집 나간 며느리 장어먹으러 돌아온다?

한가위 맞이! 식신 빅데이터로 보는 한국인 가을 음식 취향 변화

국민맛집 앱 식신핫플레이스, 150만 사용자 가을 음식 취향 분석

가을엔 무조건 대하와 전어? 빅데이터가 증명한 깨진 흥행 공식

보양식, 캠핑 등 건강과 여가와 관련된 맛집이 ‘대세’로 떠올라

바야흐로 미식가의 계절이 왔다.

달콤하게 잘 익은 햇과일과 윤기가 도는 곡식. 그리고 살이 통통하게 오른 대하와 ‘집 나간 며느리도 돌아온다’는 전어까지, 오곡백과가 넘치는 가을은 그야말로 맛의 계절이라고 불려도 손색이 없을 정도다. 그렇다면 다양한 가을 제철 음식 중에서 대중에게 가장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메뉴는 무엇일까.


사용자의 리뷰를 기반으로 맛집을 추천해주는 ‘식신 핫플레이스(대표 안병익, www.siksinhot.com)’ 서비스를 통해 변해가는 한국인의 가을음식 취향을 살펴봤다. 식신 핫플레이스는 150만 유저들의 방문통계를 반영해, 전국 2만 5천개의 맛집 정보를 수록한 서비스로, 이번 조사에서는 9월 1일부터 20일까지 발생한 110만건의 검색어를 전년 동일기간에 대비하여 분석했다.



◇ 대하, 전어 지고 보양식, 캠핑맛집 뜨고


전년 데이터를 살펴보면 가을 음식하면 떠오르는 해산물인 대하(5.2%), 꽃게(4.0%), 전어(3.3%)가 각각 상위권을 차지하며 제철 해산물의 인기를 증명했었고, 다소 이른 추석덕에 명절음식(3.4%)과 관련된 단어의 검색량이 많았다.


그러나 올해는 매년 인기가 높은 대하(5.1%)를 제치고 보양식(5.5%)이 1위로 올라섰다. 또 꽃게(3.0%)나 전어(1.7%)가 작년에 비해 하락세를 보인 반면 캠핑맛집(3.9%)등의 여가와 관련된 검색어가 큰 성장세를 보인 것도 눈에 띈다.



◇ 가까운 곳에서 즐기는 ‘먹방’으로 스트레스 해소


위와 같은 결과는 지역 검색(지역명+메뉴를 넣어 검색하는 검색어)와도 연결된다. 대표적인 가을철 해산물의 축제가 있는 지역인 태안과 서산 등의 검색건수와 클릭률이 전년대비 10.9% 감소한 것과 반대로, 서울과 경기의 경우 각각 4.2%와 7.6% 증가하며 ‘가까운 곳에서 맛있는 음식과 함께 즐기는 힐링’을 하고자 하는 의지가 나타난 것.


씨온 안병익 대표는 “소비의 형태가 ‘유행’에서 ‘나’를 중심으로 점차 변하면서, 매년 유행처럼 먹어왔던 제철 해산물이 지고, 장어나 전복처럼 나를 위한 ‘보양식’이나 가까운 곳에서 놀러온 기분을 낼 수 있는 ‘캠핑맛집’ 등으로 삶의 소소한 행복을 찾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본다. 개개인의 입맛은 모두 다르므로 계절에 따른 ‘대세’는 있어도 ‘정설’은 없다.”며 “식신 핫플레이스는 지역별 추천 맛집 뿐만 아니라 한국관광공사, 다양한 지역의 유명블로거와 함께 하는 매거진을 통해 사용자의 취향에 딱 맞는 맛집을 찾기가 쉽다. 이번 추석 연휴에는 나만의 맛집을 방문하여 힐링의 시간을 가져보는 것도 추천한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식신 핫플레이스는 민족의 대명절인 추석을 맞이하여 방문했던 맛집 후기를 남기는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신세계상품권 10만원권, 아웃백 갈릭립아이와 투움바 파스타 세트, 파리바게뜨 몽블랑 케이크, CGV 예매권 등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개최한다. 식신 핫플레이스는 구글플레이 스토어 및 앱스토어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으며 웹사이트로도 이용 가능하다.



[참고이미지1] 식신 핫플레이스 통계 결과 인포그래픽






[참고이미지2] 식신 핫플레이스 추석맞이 이벤트





Comments

0
(0/1000)
Registr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