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볍게 브런치 한 끼
강남역 블루오파스타

Posted by 음식읽어주는남자
  • 2015.06.25
  • 조회수 1968






강남역 브런치 블루오파스타 깔끔한 느낌으로 가볍게 한 끼



강남 블루오파스타 위치 / 외관​



​2호선 강남역 10번 출구​로부터 5분여 거리에 위치한 ​블루오파스타.​


지오다노 강남점 바로 뒤, 사람이 많이 붐비는 메인 골목에 자리를 잡고 있다.


시원해 보이는 파란 간판이 보이는 바로 저곳!


벽면도 모두 유리로 되어 있어 시야 확보가 가능하니 확실히 답답함이 없다.


그래 브런치는 이런 느낌으로 먹어줘야 제맛이니깐.






​블루오파스타 1층 실내​


화이트와 스틸의 조화로 꾸며진 한 쪽과


창가 쪽 우드 인테리어가 전체적인 심플함과 깔끔함을 잘 보여준다.


'브런치'라는 단어와 굉장히 잘 매칭이 되는 인테리어.





동그랗게 파스타가 주변을 말고 있는 형태의​ ​로고.


어떻게 보면 복잡한 길목에 있는 것 같은 곳이지만


안에 들어오면 은근히 차분해지는 마음이라 좋았다.









​블루오파스타 가격 / 메뉴​


단품으로 즐기는 경우에는 단품 파스타의 가격이 7,000~8,500원 선.


일단 부담이 적어서 첫 번째로 좋고,


파스타에 들어가는 면 종류를 선택할 수 있어서 또 만족스럽다.


점심시간에 가볍게 한 잔을 원하는 생맥주도 준비되어 있는 점 또한 주목할만하다.





이렇게 다섯 가지의 숏파스타 중에서 선택이 가능하다.


아무래도 숏파스타를 사용하기에 평소에 익숙한


기다란 면의 형태는 아니지만 은근히 매력이 있는 녀석들이다.







​블루오파스타 주문 방법​


주문 방법이 어려워 보일지도 모르지만 사실은 이렇게 간단하다.


파스타를 고르고 생면의 종류를 택하면 끝이다.


취향에 따라 치즈를 추가하면 되는데 이때는 각각 500원이 추가된다.







앞선 메뉴판에서는 없던 부가적인 설명들은 이곳에서!


설명을 잘 읽고 원하는 파스타를 신중히 고르면 될 것 같다.


기왕이면 조금 덜 익숙한 새로운 녀석들을 도전해 보는 것을 추천하고 싶다.






치즈는 이러한 특징들을 가진 녀석들.


개인적으로는 치즈의 종류도 조금 더 다채로우면 더 좋을 것 같다.








​블루오파스타 2층 실내​


2층도 1층과 같은 인테리어를 취하고 있지만


훨씬 넓고 쾌적한 느낌이라 이곳으로 자리를 옮겼다.


왠지 비 오는 날에 이곳에서 브런치를 먹고 싶은 느낌이다.


물론 화창한 날도 잘 어울리겠지만 말이다.







​슈퍼푸드 브런치 12,000​


생면 파스타와 포치드 에그, 소시지 앤 베이컨,


카프레제, 마늘 바게트 등등이 어우러진 구성.


이 중에 무려 7가지가 슈퍼푸드로 구성되어 있다고.






친구 녀석들은 콘낄리에를 선택했다.


소스는 토마토와 파마산 치즈가 들어간 볼로네제.


나머지 토마토 카프레제와 샐러드 등은 같은 구성.





하이네켄 생맥주​


시원하게 생맥주 한 잔 쭉 들이켜는 브런치로 선택.


라바짜 커피도 맛있는 곳이고 콜라도 있지만


가끔은 이런 맥주가 더 당기는 날이 있으니까.






바질페스토를 얹은 토마토 카프레제와 샐러드,


잘 구운 베이컨, 화사한 색감의 샐러드까지.


이런 슈퍼푸드와 파스타가 어우러진 강남역 브런치 블루오파스타.






파스타와 소스 위에는 몽글몽글한 리코타치즈가 올라갔다.


브런치 메뉴에는 이런 치즈가 하나쯤은 꼭 들어가야 하는 느낌.





바삭한 바게트는 파스타를 얹어서 먹기 딱이다.


가격이나 양적인 면에서 충분히 매력적인 데다


건강에도 유익한 슈퍼푸드로 가득 차 있는 구성이라 만족스럽다.





소스를 푸짐하게 주셔서 더 좋다.

오일 파스타가 아닌 이상은 소스가 넉넉해야 좋으니까.

그리고 토마토소스는 씹히는 맛도 있고.





포치드에그는 톡 터트려서 파스타와 함께 먹기.


에그 베네딕트가 생각난다면 바게트에 얹어도 좋겠고.





요로코롬 적당한 크기의 바게트 위에 올려서-


맛도 맛이었지만 영양적인 측면에서 상당히 도움이 되는 메뉴.






꽤 두툼한 크림치즈와 바질 페스토가 곁들여진 토마토 카프레제.

이쯤 되면 여성들이 좋아하는 메뉴는 거의 다 있다고 봐도 무방하다.







​타이커리레드 7,500​


태국식 정통레드커리 파스타에 다양한 야채를 넣은 파스타.


<누들박스>처럼 테이크-아웃이 용이한 종이 박스에 담아준다.


타이커리레드는 다른 소스에 비해 향신료의 사용이 많아 이국적인 맛을 이끌어냈다.





은근히 살짝 매콤한 맛이 돌아서 자극적인듯하지만


향신료의 복합적인 맛과 함께 꽤 잘 어울리는 맛이다.







​시금치 리코타 피자 11,000​


바질 베이스의 얇은 씬 피자가 나왔다.


도우가 굉장히 얇아서 바삭한 느낌도 좋고


치즈와 야채가 풍성하게 올라가서 만족스럽다.






치즈가 많이 올라가는 일반 피자와는 다르게


이 피자 역시 담백하고 건강하게 느껴진다.


그렇지만 충분히 매력이 있어 추천하고 싶은 메뉴.


​깔끔한 느낌으로 딱 떨어지는 메뉴들이 좋은


​강남역 브런치 블루오파스타​








댓글

0
(0/1000)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