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 맛집] 국수 가락에
깃든 세월 철원막국수

  • 2019.03.11
  • 조회수 838

[백년 맛집] 국수 가락에 깃든 세월… 60년 전통 ‘철원막국수’

매장정보 바로가기>


│100% 사골 육수와 천연 재료로 맛을 낸 막국수


대를 잇는 ‘백년가게’ 전국 맛 집이 59개 선정됐다. 30년 넘게 묵묵히 한자리에서 손님들을 만나 온 곳들이다. 소신과 뚝심을 지켜가며 ‘한결같음’으로 감동을 선사하는 곳. 이러한 노력이 정부의 입맛까지 훔쳤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직접 선정한 59개 맛 집은 현재 푸드테크 O2O(온오프라인 연결)플랫폼인 ‘식신’을 통해 알려지고 있다. 아주경제는 ‘백년 맛집’이란 타이틀로 매주 주말, 식신과 함께 추억이 담겨있는 백년가게 맛 집들을 하나씩 소개한다.


 

*이미지 출처: daeseong_optic님 인스타그램


이한 치한이라고 했던가, 매서운 한파가 기승을 부리지만 차가운 음식이 더욱 생각나는 요즘이다. 특히 씹을수록 구수한 맛이 일품인 메밀은 시원한 육수와도, 매콤달콤한 양념과도 찰떡궁합! 입맛 살리는 단골 메뉴다.


올해로 60년째 운영 중인 막국수 전문점, ‘철원막국수’. 2대 김순오 사장은 어머니의 손맛을 재현하고자 매일 새벽 분주한 시간을 보낸다. 빈속을 달래 주는 뜨끈한 면수가 반겨주는 이 집의 대표 메뉴는 ‘비빔 막국수’. 잘 말아낸 메밀 면 위에 매콤한 양념장과 투박하게 찢어 넣은 상추, 무김치를 올려낸다. 면 반죽에 통 메밀과 속 메밀을 섞어 넣어 거뭇한 색깔이 특징인 면발은 삶은 직후 냉각수에 여러 번 헹궈 탱글탱글한 탄력을 자랑한다. 양념장도 예사롭지 않다. 엄선한 국내산 과일과 채소로 만든 양념장은 항아리를 두어 숙성, 보관한다. 이 집의 비결은 무엇보다도 진한 사골 육수. 한우 사골과 10여 가지의 채소, 한약재를 넣고 24시간 끓인 1차 육수는 직접 담근 간장으로 간을 한 뒤 다시 24시간 동안 끓여 완성된다. 꼬박 이틀을 고아낸 사골 육수는 메밀의 향은 살리고 막국수의 감칠맛은 배가시킨다. 한층 짙은 메밀 향을 느끼고 싶다면 삼삼함이 매력적인 ‘물 막국수’를 추천한다. 이외에도 막국수에 곁들여 먹기 좋은 편육, 빈대떡, 만두 등의 메뉴도 준비되어 있다. 


[백년 PICK] 예로부터 강원도 지역은 메밀이 많이 났기 때문에 메밀을 이용한 국수, 전병 등이 향토 음식으로 발전했다. 막국수는 메밀의 함량과 치대는 방식에 따라 맛과 식감의 차이가 큰데, 이곳의 국수는 통메밀과 속메밀을 섞어 냉각기를 거쳐 구수하면서도 쫄깃한 식감을 살렸다. 음식 맛에 대한 철학을 막국수 한 그릇에서 고스란히 맛볼 수 있다. 





매장 바로가기

  • 철원막국수
    주차
    • 강원, 철원
    • 5244 9109
    • 평점

      3.9

    • 인기 메뉴
      • 물막국수
      • 비빔막국수
      • 편육
      • 녹두빈대떡
      • 찐만두
    • 소개

      구수한 메밀막국수를 맛볼 수 있는 곳

댓글

0
(0/1000)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