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 맛집] 맛과 가성비
다 잡은 충무로 부산복집

  • 2019.02.28
  • 조회수 893

[백년 맛집] 맛과 가성비 다 잡은 충무로 명물 부산복집

매장정보 바로가기>


│충무로 먹자골목의 명물, 호불호 없는 맛과 합리적인 가격 선보여


대를 잇는 ‘백년가게’ 전국 맛 집이 59개 선정됐다. 30년 넘게 묵묵히 한자리에서 손님들을 만나 온 곳들이다. 소신과 뚝심을 지켜가며 ‘한결같음’으로 감동을 선사하는 곳. 이러한 노력이 정부의 입맛까지 훔쳤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직접 선정한 59개 맛 집은 현재 푸드테크 O2O(온오프라인 연결)플랫폼인 ‘식신’을 통해 알려지고 있다. 아주경제는 ‘백년 맛집’이란 타이틀로 매주 주말, 식신과 함께 추억이 담겨있는 백년가게 맛 집들을 하나씩 소개한다.


 

*이미지 출처: 식신 제공


맹독을 가진 복어는 전문 조리 자격증이 있어야 하는 까다로운 식자재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죽음과도 바꿀 만한 가치가 있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특유의 맛을 잊지 못하고 찾는 손님들로 늘 문전성시를 이룬다. 접시의 화려한 무늬가 다 보일 정도로 얇은 회는 찰진 식감을, 맑게 끓인 지리는 담백한 살점과 개운한 국물을. 다양한 매력을 가진 복어는 겨울나기 보양 음식으로도 제격이다. 


‘부산복집’은 최상해 사장이 대를 이어 운영 중이다. 1대 사장인 현재 사장님의 아버지와 고모님이 1968년 대구 내당동에서 문을 열었고, 1976년 서울 충무로 스카라 극장 골목으로 이전, 이후 1987년 지금의 극동빌딩 후문에 자리를 잡았다. 대표 메뉴는 향긋한 미나리를 수북하게 얹어낸 ‘복 불고기’. 매콤한 양념이 고루 밴 탄력 있는 살점은 쫄깃하면서도 부드럽다. 살짝 숨이 죽은 미나리를 곁들이면 감칠맛은 배가된다. 칼칼한 육수에 콩나물과 미나리를 듬뿍 넣어 끓인 ‘복 지리’도 인기. 마지막에 식초를 빙 둘러 비린내를 잡은 점이 특징이다. 남은 국물에 밥과 다진 채소를 넣어 만든 볶음밥은 포기할 수 없는 별미다. 이 집의 단골이 될 수밖에 없는 또 다른 이유는 투박하지만, 정감 있는 밑반찬이다. 동치미, 마늘 장아찌를 비롯해 고추장 양념에 버무린 복 껍질 무침은 야들야들 새콤한 맛으로 입맛을 돋워 주고, 꼴뚜기 젓갈 또한 이곳에서만 맛볼 수 있는 밥도둑이다. 


[백년 PICK] 복요리가 흔하지 않던 70년대부터 복요리를 제공했던 ‘부산복집’. 많은 사람들에게 복어의 맛을 알리고자 연구한 끝에 ‘북 불고기’를 개발, 호불호 없는 맛과 부담 없는 가격으로 2대째 꾸준히 인기를 끌고 있다. 





매장 바로가기

  • 부산복집
    주차
    • 서울-강북, 충무로
    • 6619 12110
    • 평점

      3.8

    • 인기 메뉴
      • 복매운탕
      • 복불고기
      • 참복매운탕
      • 복튀김
      • 참복불고기
    • 소개

      충무로에서 즐기는 복어요리 전문점

댓글

0
(0/1000)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