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수요미식회]
짜장면

  • 2017.11.30
  • 조회수 273

잠자는 당신의 미식 DNA를 깨우는 '수요미식회'



강력한 불맛의 향연!




경쾌한 칼질로 재료들이 준비되고




춘장을 넣어 센 불에 볶아낸




달달하고 중독성 강한 짜장 소스가




쫄깃한 면발 위에 얹어지고




젓가락으로 골고루 잘 비벼내




한입에 후루룩!




오늘의 메뉴, 짜장면




<우리가 먹는 짜장면은 한국 음식이다?>



달콤 짭짤한 맛으로 한국인의 입맛을 사로잡은




중국에서 온 한국인의 소울푸드, 짜장면




한때, 중국에 가서 본토 짜장면을 먹어야 한다는 말과, 

중국에는 짜장면이 없다는 말로 논란이 있었는데




사실 짜장면의 한자 표기는 '작장면'




튀길 작에 된장 장, 밀가루 면 자를 써

볶은 장에 비벼 먹는 국수를 뜻한다.




작장면은 요리라기 보다는 산둥지역이나 북경지역에서

주로 먹던 가정식의 형태




표준화된 조리법이 없고

집마다 스타일이 다른 작장면




우리나라에 온 화교들 대부분이 산둥지역 출신이기 때문에

그들로부터 '작장면'이 한국으로 들어오게 되었다고 볼 수 있다.




한국의 문화를 대표하는 '한국 100대 민족문화 상징'을 선정했는데

여기에 짜장면이 들어간 것을 생각하면




한국인들이 짜장면을 

한국 음식으로 생각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짜장면은 산둥지역의 작장면과 가장 유사하다고 볼 수 있는데




산둥식 작장면은 우리나라의 간짜장과 비슷한 형태이다




장으로 볶은 고기와 채소를

면과 함께 비벼 먹는 음식이다.




이와 달리 북경식 짜장면은 주로

숙주, 오이 등 다양한 채소가 따로 나와




볶아낸 장과 함께 면에 넣어 비벼 먹는 형태이다.




반면 우리나라 짜장면은 일반적으로

채소와 춘장을 함께 볶은 뒤




전분물을 풀어서 농도를 맞추는 형태이다.




따라서 물기가 있으면서도 살짝 걸쭉한 스타일




하지만 중국은 대부분 면장을 튀기듯 볶아내기 때문에

빡빡한 느낌이 들 수 있다.




여기서 면장이란 삶은 콩과 밀가루를 섞어 

발효 숙성시킨 중국의 장을 말하는데




숙성 과정에서 계속 장을 섞어주며,

숙성 시간이 길어질수록 색이 짙어지는 것이 특징이다.




산둥지역에서는 면장을 파에 찍어 먹어 '총장'이라고 불렀고,




첨면장의 준말로 첨장이라고 부르기도 했는데

이것이 전해지다가 춘장이 됐다는 설이 있다.




한국으로 와서 이름만 변한 것이 아니라

제조법 또한 변화되었는데




초기에는 화교들이 직접 면장을 만들어서 쓰기도 했고,




그렇기 때문에 집마다 짜장면 맛이 달랐다.




하지만 식품 회사에서 춘장을 제품화해

대량 생산하기 시작했고,




중국식 면장보다는 공장제 춘장이

맛이 순하다.




<짜장면보다 더 특별한 짜장면은?>



다 똑같은 짜장면이 아니다




만드는 재료에 따라 다르고




만드는 방법에 따라 달라지는




무한한 짜장면의 세계




달큰한 맛이 살아있는 일반 짜장면




방금 볶아내 맛이 살아있는 간짜장




간짜장은 춘장과 재료를 빠르게 볶아 만든 것으로

전분을 넣지 않아 물기가 없는 것이 특징이다.




유니짜장은 채소와 고기 등의 재료를 잘게 다져서 만든 짜장면으로

부드럽고 고소한 맛이 특징이다.




또한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옛날 짜장면은

감자나 양파를 큼직하게 썰어 넣은 짜장면




옛날에는 춘장을 돼지 기름으로 볶아

구수한 맛이 났던 짜장면




삼선 짜장은 세가지 어물이 들어간 짜장으로




보통 새우, 갑오징어, 해삼을 넣는다.




요즘은 해산물이 들어간 짜장면을 통칭하기도 한다.




지금부터 수요미식회가 선정한

문 닫기 전 가야 할 '짜장면' 맛집을 소개합니다.



첫 번째 식당

추억의 맛을 소환시키는 옛날식 간짜장을 맛볼 수 있는 곳

영등포 '대관원'


매장정보 바로가기▶


정감 가는 인테리어와




정성스레 오랜 시간 볶아낸

옛날식 삼선 간짜장




쓱쓱 비벼 크게 한입 먹으면

입안을 가득 채우는 불향




구름처럼 몽글몽글~

부드러운 식감의 게살 삼슬까지




정갈하고 깔끔한 맛의 요리를 즐길 수 있는 곳




문을 딱 열자마자 느껴지는 강한 고수의 기운




화교출신 할아버지가 

일제강점기때부터 유명한 중국집을 운영




아들까지 운영하다 개인적인 사정으로

문을 닫게 된 가게




가업을 잇고자 손자에 의해 20년 만에

부활한 식당




은은한 단맛을 살려줄

양파를 듬뿍 넣고




새우, 오징어, 해삼도 투척




춘장까지 섞어 오랜 시간 골고루 볶아주면




향은 진하지만 달지 않은 삼선 간짜장




강한 불에 확 볶아내

진한 불맛이 간짜장에 고스란히




강한 향과 달리 단맛의 절제미가 있는 삼선 간짜장




몽글몽글 달걀 거품이 매력적인 게살삼슬




포슬포슬 부드러운 달걀 거품과




몸에 좋은 게살과 채소들이 듬뿍




달걀 거품과 게살을 쓱쓱 비벼 

한 입 가득 넣으면 세상 행복한 맛




각종 채소와 게살을 넣고




기름에 슬슬 볶은 뒤




달걀 흰자로 만든 머랭을 살짝 끓여




게살과 채소 위에 싸악~ 덮어주면




비주얼처럼 몽글몽글

부드러운 게살 삼슬




채소와 달걀흰자 거품이 섞여

입안에 퍼지는 매력적인 맛



한줄평: 불맛 살아있네~





두 번째 식당

평범한 동네에서 내공 있는 중화요리를 맛볼 수 있는 곳

공항동 '라이차이'



한적한 골목에 위치한 작은 식당




유명 호텔 출신의 주방장이 만드는




깊은 감칠맛의 짜장면과




겉을 바삭하게 튀겨낸 뒤




소스와 함께 버무려




속은 촉촉~

두툼한 안심탕수육까지




호텔급 중식 요리를 맛볼 수 있는 곳




S호텔 중식당에서

12년간 근무한 사장님




불판, 면판, 칼판, 전표 4개 과정을 모두 수련




오픈 때부터 화려한 경력으로 입소문이 난 곳




중식 마니아부터 동네 주민들까지 

꾸준하게 찾아오며 인기를 끄는 곳




젓가락으로 드는 순간 전해지는 면발의 느낌




입안에서 느껴지는 적당~한 탄력감




짜장 고유의 단맛이 질릴 만할 때쯤




적은 양이지만 제 역할을 톡톡히 하는 오이




기름을 달군 웍에

고기를 볶고




많은 양의 양파를 넣어

센 불에 다시 한 번 볶아




춘장 투하!

재료와 고루고루 섞이도록 한 후




전분물을 살짝 넣어

진득하게 만들어내는 양념




춘장과 함께 일본식 된장을 넣는 것이 비법




콩의 단맛 등이 배어들어

고소함과 단맛이 특징인 짜장면




튀김옷을 입힌 돼지고기 안심을

기름에 퐁~당!




빈틈없이 꽉 들어찬 두툼~한 살코기




신맛과 단맛의 배합이 적절했더 소스




부먹식으로 부드러워진 튀김옷과

고기의 식감이 조화롭게 느껴진다.




부드러운 질감이 특징인

이 집 탕수육의 튀김옷




안심의 조직감에 맞춰

부드럽게 입힌 튀김옷



한줄평: 황홀했어요





세 번째 식당

다양한 중식 요리로 젊은 중식 마니아들의 마음을 훔친 집

상수 '맛이차이나'


매장정보 바로가기▶


세련된 분위기로

젊은이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곳




신선한 재료를 볶아 만든

달콤 짭짤한 짜장 소스를




탱글탱글한 면 위에 곱게 올리면




비주얼로 눈길을 확 사로잡는 짜장면




각종 해산물을 넣고 휘리릭 볶아내




골라 먹는 재미가 있는

매콤한 팔보채까지




눈과 입이 모두 즐거운

중화요리를 맛볼 수 잇는 곳




젊은이들이 많은 동네에 오픈한 식당




호텔 출신 주인장의 수준 높은 음식을

비교적 저렴하게 맛볼 수 있는 곳




늘 넘쳐나는 손님들로 활기가 가득한 가게




호박과 양파를 잘게 썰고




기름에 돼지고기 풍덩~




재료들을 아낌없이 듬뿍 넣고




직접 배합한 간장과 춘장을 넣고 잘 볶아주면




빠져들 수 밖에 없는 짜장면




춘장과 재료 본연의 맛을 살린

담백한 짜장 소스




쫄깃한 면발과 고급스러운 양념의 환상 조화




간이 세지 않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짜장면




화려한 비주얼과 보들보들한 식감의 팔보채




느끼함을 싹 잡아주는 매콤한 소스




수분 가득 입안에서 재료들이 촉촉하게 터지는 팔보채




문어를 저온에서 오랜 시간 서서히 익히고




전복은 스팀으로 쪄내 촉촉함과 부드러움을 한 번에




채소와 해산물을 넣고

고추기름에 살짝 볶아주기만 하면




해산물 하나하나 식감이 살아있는 팔보채



한줄평: 여긴 내가 잘 알지~





매장 바로가기

  • 맛이차이나
    • 서울-강북, 홍대-상수/합정
    • 8666 1976
    • 평점

      3.8

    • 인기메뉴
      • 탕수육(소)
      • 게살볶음밥
      • A set
      • B set
      • C set
    • 소개

      주방이 오픈되어 있는 중화요리

  • 대관원
    • 서울-강남, 영등포/문래/당산/신도림
    • 303 00
    • 평점

      4.0

    • 인기메뉴
      • 샥스핀
      • 오향장육
    • 소개

      요리와 식사 모두 훌륭한 동네 중식당

  • 라이차이
    • 서울-강남, 강서/화곡/발산
    • 111 00
    • 평점

      4.3

    • 인기메뉴
      • 짜장면
      • 해물짬뽕면
      • 안심탕수육
    • 소개

      모임에 어울리는 중식당

댓글

전체 댓글 0
(0/1000)
등록